지난 8일 박평오 법무사와 귀농인 윤모 씨는 강진군민장학재단(이사장 이승옥)에 장학금 100만 원을 각각 기탁했다. 박평오 법무사와 군동 호동마을 귀농인 윤모 씨는 모두 타 지역 출신으로 강진을 제2의 고향으로 여기며 정착해 살아가고 있는 주민이라 강진군민장학재단에 장학기금 전달이 더욱 뜻있게 여겨진다.

박평오 법무사는 광주지방법원을 사무관으로 퇴직해 2014년도 10월에 강진읍 중앙로에 사무실을 개업하였으며 2017년부터는 강진군을 위해 강진문화관광재단 감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3백만원을 기탁하였으며 앞으로도 강진군 지역발전을 위해 힘쓰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익명으로 기탁한 귀농인 윤모 씨는 2008년 군동 호동마을로 귀농한 이래 논농사를 지으며 정착해서 살고 있다. 윤 씨는 "강진군으로 귀농해서 잘 정착할 수 있게 도와준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조금이나마 전달하고자 이렇게 장학금을 기탁하게 되었다"며 받았던 사랑에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승옥 강진군민장학재단 이사장은 "따뜻한 마음으로 기탁해주신 장학금은 지역 인재를 양성하고 어려운 형편의 학생들을 위한 내실 있는 장학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