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산림조합(조합장 남윤택)은 지난달 28일 제57차 정기총회를 산림조합 대회의실에서 실시했다.
 
2018년 조합결산결과 당기손익 6억8천600만원으로 광주전남 산림조합 중 1위 실적이며 또한 전국 142개 산림조합 중 10위의 실적을 달성했다
 
정기총회에서 조합원 자녀 50명에게 총 2천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고 해양산림과 양혜철주무관이 중앙회장 표창, 장춘배 감사가 중앙회장 공로패을 받았다.
 
이익잉여금 처분으로 조합원출자배당 4%, 이용고배당등 법정정립금 사업준비금 배당금등으로 6억3천40만원을 이익잉여금 처분했다.
 
특히 강진군산림조합은 2018년 12월 28일 산림조합중앙회에서 실시한 2018하반기 산림조합금융 종합업적평가에서 전국 142개 산림조합 중에서 최우수상과 금상을 동시에 수상하여 조합의 위상을 높였다. 산림조합금용사업 시작 후 20여년 만에 최고의 실적이다. 강진산림조합이 좋은 방향으로 잘 가고 있다는 평가이기도 하다.
 
또 2018년 8월에는 조합장의 공약이기도 했고 조합원의 숙원사업인 조합청사를 토지매입비 포함 27억(군비 2억) 정도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신축준공하고 쾌적한 환경에 조합원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