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읍 영랑생가길에서 돌담 한정식을 운영하는 문행자 대표가 지난 1일 관내 환경미화원을 초대해 저녁식사를 대접하고 격려했다.

이날 2년째 가진 식사자리는 추운 날씨에도 이른 새벽부터 깨끗하고 쾌적한 시가지 환경조성을 위해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고 애쓰는 환경미화원들의 노고에 감사하고자 마련됐다. 문 대표는 2년전 겨울날 눈을 치우러 나갔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쓰레기를 수거하는 환경미화원들이 모습을 접했다. 이 수고에 해드릴게 없을까 고민하다 식사를 준비한 것.

환경미화원 40명을 초대한 문 대표는 정성껏 준비한 음식으로 한정식을 차려냈다. 상위에는 홍어삼합, 한우생고기 등 갖은 음식에 겨울 입맛을 돋워 줄 냉이된장국을 끓여 정성을 더했다. 또 식사에는 음료수 등을 내놓아 피로를 달래주며 즐거운 만찬시간을 제공했다.

환경미화원들과 감사의 마음을 나눈 돌담한정식 문 대표는 스스로 음식을 만들지 못한 이웃을 위한 반찬 한보세기 나눔에도 동참하고 있다. 또 지역 운동 꿈나무에 김치와 쌀 등을 후원하고, 봉사단체회원으로 활동하며 따뜻한 정 나눔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