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7일부터 제2회 강진만 갈대축제가 시작됐다. 지난 2일 강진만 갈대사이로 강진을 찾은 관광객들이 자연 생태계의 아름다움을 즐기고 있다.
남도답사 1번지, 감성여행 1번지 '제2회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17일간 강진음악여행 이 지난 27일 강진만생태공원에서 개막식을 갖고 시작되었다.
 
강진군향토축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한 제2회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 개막식에는 강진원 군수, 김상윤 군의장, 윤도현·곽영체 도의원, 김재정 강진군축제추진위원장, 마삼섭 강진방문의 해 공동위원장, 관내기관·사회단체장, 민병조 재경강진군향우회장, 군민, 관광객 등이 함께했다. 개막식은 참여자들이 소망 풍선을 하늘 높이 날려 보내며 시작됐다. 또한 특설무대에서 퓨전 타악그룹 얼쑤의 공연과 가수 박현빈 씨 등이 출연한 개막축하쇼가 성대하게 열렸다.
 
'우리 삶에 만남이 필요한 순간' 이라는 주제로 오는 12일까지 17일간 열리는 제2회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는 강진만 생태공원에서 펼쳐진다. 강진만 생태공원은 갈대물결 사이를 거닐며 정취를 느끼기에 좋아 가을 여행자들의 쉼터로 손색이 없다. 여기에 1천131종에 이르는 최대 생태서직지로서 환경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 이번 축제는 강진만 갈대와 음악을 통해 강진을 느끼는 갈대밭에서 감성여행, 강진읍에서 맛있는 음식여행과 신나는 공연을 즐기고, 강진의 역사문화와 관광자원과 함께 연계하는 다양한 축제로 준비되었다.
 
축제에는 매일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생태탐방로 걷기 행사가 준비돼 배 전망대를 출발, 강진만 갈대밭을 지나 큰고니 조형물 코스를 돌며 강진만을 담게 된다. 또 소원 연날리기, 갈대 공예체험, 종이 꽃 만들기체험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강진만 사랑의 소원달기, 강진만갈대 오행시 짓기, 웨딩, 추억을 테마로 한 갈대밭 예쁜 사진 콘테스트가 준비됐다. 

   
제2회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를 찾아온 관광객들이 강진만 생태공원을 걸으며 즐거워 하고 있다.

   
갈대축제의 상징인 대형 고니 상징물이 조성된 갈대길을 걷고 있다.

   
관광객들이 축제장에 조성된 꽃을 배경으로 사진을 담고 있다.

   
관내 기관단체장들이 갈대축제 개막을 알리는 커팅식을 하고 있다.

   
특설무대에서 개막 축하 공연이 열리고 있다.

   
강진합창단이 합창으로 강진갈대축제 개막을 축하하고 있다.

   
관광객들이 남포호 전망대에 올라 강진만 갈대밭을 구경하고 있다.

   
단체 관광객들이 갈대를 배경으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