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 명품축제 제45회 강진청자축제가 '흙, 불 그리고 사람'을 주제로 지난 29일 대구면 고려청자박물관 일원에서 개막식과 함께 7일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이날 개막식에는 강진원 군수를 비롯해 황주홍 국회의원, 정춘숙 국회의원, 김갑섭 전남도지사 권한대행, 마츠시카 유키토 일본 하사미부정장, 미국 스노콜미시 니콜라스 리 시기획재정총괄 등 강진군과 인연을 맺은 이들이 대거 참석했다.

개막식에 앞서 한옥청자판매장 앞 화목가마에서 열린 '화목가마 불지피기'는 강진청자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강 군수를 포함해 축제에 참여한 주요 인사들이 청자 60여점이 들어있는 화목가마에 불을 처음 지피는 장면은 20여개국에서 온 외국인 관광객들과 전국에서 몰려온 관광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어 타악기 그룹을 선두로 한 퍼레이드도 이색적이었다. 경쾌하고 쿵쾅쿵쾅 울리는 타악기는 강진청자축제에 흥겨움을 곳곳에 전달했다. 타악기 그룹이 진행한 강진청자 탄생의 스토리 퍼포먼스는 청자의 제작과정을 짧지만 강렬하게 표현했다.

강진원 군수의 태토 밟기, 청자에 담긴 물을 도공에게 부어준 김상윤 의장, 청자에 조각을 새긴 김갑섭 전남지사 권한대행, 청자를 가마에서 빼내는 요출과정에는 황 의원과 정 의원이 참여했다. 이어 열린 강진청자축제 개막식은 '청자 주제 공연'이었다. 최우수축제를 넘어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나아가고자 하는 강진군민들의 바람을 대동놀이 형태로 풀어냈다.

개막식 마무리에는 공연단과 주요 참석자, 군민들이 함께 '청자축제~', '대표축제~'를 함께 외치면서 춤을 췄다. 관광객들의 호응으로 일주일간의 일정으로 청자축제는 시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