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이 관내 공중이용시설에 대한 금연 환경 조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가운데 첫 '금연아파트'가 등장했다.  
 
대도시와 달리 군 단위지역에서 금연아파트가 선보이기는 매우 이례적으로 인근 해남과 장흥, 영암지역과 비교해도 강진군이 첫 사례다. 
 
최근 강진읍 ES아뜨리움 아파트 입구에는 금연아파트임을 알리는 현판이 붙었고 현수막도 곳곳에 내걸렸다. 아파트 세대별 각 출입문에는 금연표시와 함께 과태료 부과를 알리는 경고 문구가 일제히 새겨졌다. 이곳은 강진군 최초 금연아파트로 최근 입주민의 과반 수 이상의 동의를 얻어 금연아파트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앞으로 이 아파트의 계단에서 담배를 피우면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강진군보건소는 공동생활공간에서의 간접피해를 줄이고 맑고 쾌적한 금연 환경 조성을 위해 ES아뜨리움 아파트를 지난 1일 '금연아파트'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정은 입주민들의 자발적 신청으로 전체 196세대 중 98세대의 찬성 동의 결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군 보건소는 오는 11월말까지 6개월간 홍보 및 계도 기간을 거친 후 금연구역으로 지정된 아파트 계단에서의 흡연 시 1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과태료부과는 12월 1일부터 시행된다. 이번 금연아파트의 등장으로 금연문화가 공동주택으로까지 확산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금연문화는 반드시 필요하다. 이보다도 흡연자들이 납득할 대책이 먼저 선행되야한다. 그래야 금연아파트가 성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