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만도 30여 가지… 가격은 1만5천~2만원이면 충분


'포차'를 찾는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주류보다는 안주에 많은 관심을 보인다. 술 한 잔을 마시더라도 맛있고 품질 좋으며 다양한 요리안주가 있는 곳을 선호하는 것이 포차를 찾는 소비자들의 경향이다. 물론 가격까지 저렴하면 금상첨화다.
 
최근 군동면 중흥아파트 맞은편(구 엘리스식당)에 새로 문을 연 '넘버원포차'는 소비자들의 이러한 합리적인 소비경향을 적절히 반영하고 있는 곳이다. 화려하진 않지만 다양한 메뉴와 넉넉한 양, 부담 없는 가격은 오늘날 가성비를 추구하는 소비자들로부터 넘버원포차가 주목받는 특별한 이유다.
 
넘버원포차가 손님들을 흡수하는 경쟁력은 바로 다양한 메뉴다. 조개탕, 알탕 등 각종 탕류부터 제육볶음과 오징어볶음 등의 다양한 볶음요리, 그리고 닭발과 닭볶음탕, 안동찜닭까지 선보이고 있는 메뉴만도 30가지에 이를 정도다. 여기에 갑오징어를 비롯해 낙지, 문어, 해삼, 멍게 등 수족관에서 싱싱함을 유지하고 있는 각종 해산물의 등장은 메뉴의 풍족함을 더한다.
 
때문에 포차의 다양한 메뉴를 경쟁력으로 술 한 잔 기울이기에도 좋으며 저녁 또는 늦은 시간 식사도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실례로 인근에 거주하고 있는 중흥아파트와 문화마을 주민들은 포차를 애용하며 간편하게 저녁식사를 즐기기도 한다는 것이 주인장의 설명이다. 특히 강진에서는 맛보기 드문 안동찜닭은 달콤 매콤한 맛이 침샘을 자극하며 저녁식사 메뉴로 제격이다.
 
특히 신선한 식재료를 얻기 위해 멀리는 목포까지 발품을 파는가하면 각종 닭 요리에 쓰이는 닭은 냉동용을 사용하지 않는다. 
 
선택의 폭이 넓으면서 가격이 저렴한 것도 다양한 연령층을 확보하고 있는 또 다른 이유다.
 
넘버원포차가 선보이는 메뉴 가격은 2만원을 넘지 않는다. 오징어무침이나 부대찌개, 조개탕, 육개장 술국 등은 1만5천원이면 가능하다.
 
포차를 운영하는 전원빈·이은희 부부는 "넘버원이라는 포차의 이름처럼 고객들로부터 가격과 품질에서 최고의 평가를 얻고 싶다"면서 "고객편의를 위한 서비스는 물론 고객 입맛과 요구에 맞춰 메뉴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넘버원포차는 오픈기념으로 10만원 이상 결제고객에게 교통비지원금으로 5천원을 지급하는 특별행사를 진행 중이다. 영업시간은 오후 5시부터 새벽 2시까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