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동면 이장단이 지난달 25일 군동면사무소에서 군동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이하 군동면지사협)와 나눔곳간 채우기 프로젝트 '십시일반 대장정'의 첫 번째 후원주자로 나섰다.

40개 마을 이장으로 구성된 군동면 이장단은 매년 이웃돕기 성금, 저소득층 쌀 지원 등 지역사회 저소득층 지원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강진군 행복지킴이로서 관내 복지위기가구를 발굴하고 파악하는 등 인적 안전망으로써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군동면 나눔곳간 채우기 프로젝트 '십시일반 대장정'은 '열 사람이 한 술씩 보태면 한 사람 먹을 분량이 된다'는 뜻으로 여러 사람이 조금씩 힘을 합하면 한 사람을 돕기 쉬움을 이르는 사자성어로 지역 내 이웃을 스스로 발굴하고 모으고 함께 나누는 기부를 통해 세상을 바꾸고자 하는 나눔프로젝트이다.

김은주 이장단장은 강진군 행복지킴이위원들인 이장님들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히면서 지역 내 저소득층 독거노인들과 아이들을 위해 사용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동면지사협은 지정기탁 후원금 모금을 통해 명절음식 나눔행사, 어르신 목욕나들이, 찾아가는 복지사랑방 등을 운영할 계획이며,  잠재적 지원 대상자를 발굴·지원하기 위한'희망 나눔 우체통'을 설치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군동면 뿐만이 아니라 각 읍면단위에서 광범위한 지역사회보장협의체의 활동이 늘어나고 있다. 분명 어려운 이웃을 가장 잘 이해하는 지역주민이기에 그 기대치 또한 높다. 문제는 재원이다. 나눔행사를 위해서는 반드시 돈이 따라갈 수밖에 없다. 말 그대로 십시일반 정성이 필요한 시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