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는 육류 소비 최대 성수기인 설을 맞아 늘어나는 도축물량 해소를 위해 도축장을 조기 개장하고 유해한 오염 세균을 비롯한 미생물과 항생제 등 잔류물질을 집중적으로 검사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축장별 도축 물량을 감안해 일요일인 2월 3일과 설 연휴인 4일에 개장해 신선하고 안전한 축산물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25일부터서는 도축장을 평소보다 조기 개장하고 있다.
 
또한 부정축산물 유통을 방지하고 소비단계의 안전성 확인을 위해 전남지역 20개 도축장과 식육을 대상으로 대장균수, 일반세균수, 살모넬라 등 미생물 검사와 함께 항생제 등 잔류물질 검사에 나선다.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위험시기에 닭·오리고기 소비자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의심축이 도축·유통되지 않도록 방역과 위생 검사도 철저히 하고, 의심 축 발견 시 작업 중단과 함께 강력한 방역조치를 취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