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30일 제258회 다산강좌 강사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을 초청해 강진군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박 의원은 '한반도 평화와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박 의원은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해서는 먼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어야한다"며 영랑 김윤식과 다산 정약용을 예로 들며 정의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그동안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으로 이어진 평화정착을 위한 시간들이 축적되었고 문재인정부에 들어서서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평화의 열매를 맺어가고 있으며 앞으로 남·북 관계는 우리의 예상보다 더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강사로 나선 박영선 의원은 제17대 국회의원부터 제20대 국회의원에 4선 당선되었고 현재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과 한러대화 조정위원을 맡고 있다. 헌정사상 최초의 여성 국회 법제 사법위원장과 원내대표를 역임했으며 지금까지 재벌·사법 개혁와 이주노동자, 여성 등 사회적 약자 보호 및 사회정의를 위해 헌신하고 있다.
 
제258회를 맞이한 다산강좌는 인문, 사회, 문화 분야 등 지방자치시대에 걸맞은 최고의 전문가를 초청해 군민들과 함께하는 강좌로 1998년 첫 강좌 이후 258회를 맞았다.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고 노무현 대통령, 고은 시인, 법륜 스님 등이 초청강사로 군민들과 함께 미래의 꿈을 실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올해부터 더 다양하고 품격있는 강의를 통해 군민 의식수준 향상에 기여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