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한들농협(조합장 조명언)은 지난달 22일 본점 대회의실에서 관내 기관단체장과 대의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제 13기 정기 대의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병영 하고마을, 작천 야동, 옴천 대곡 영농회가 각각 우수영농회상을 받았고 장석심, 전봉덕, 최복순 부녀회장은 우수부녀회장을 각각 수상했다. 또 모범농가표창과 농림축산식품부장관표창, 전남도지사 표창, 농협중앙회 표창 등 우수 직원에 대한 표창이 이어졌다.
 
강진한들농협은 지난 한해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임직원이 힘을 합쳐 교육지원사업비로 총 4억1천400만원을 집행하여 농가소득증대와 농업인 실익증대에 힘썼다. 또 폭염피해 긴급지원과 함께 농업인행복버스 사업, 본점과 옴천지점 사무실 창구환경개선사업으로 조합원들의 편익증대에 온 힘을 기울였고 내동단지에 창고 2동과 맥류귀리창고를 신축하여 관내 벼를 전량 수매할 수 있도록 여석을 마련했다.
 
한들농협은 당기순이익 3억1천700만원, 출자배당 1억800만원, 이용고배당 6천만원을 집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