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시문학파기념관이 사회적 약자 배려 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했다.
 
시문학파기념관(관장 김선기)과 위스타트 강진글로벌아동센터(관장 정신정)는 지난 24일  시문학파기념관 1층 세미나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소외계층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운영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이날 업무협약 내용은 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사업을 기반으로 한 문화재청 생생문화재 지원 및 공동 수행, 사업성과의 실현을 위한 공동협력 기반 조성, 양 기관의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 사업 등을 추진키로 했다.
 
양 기관이 올해 공동 수행하는 사업은 '미래세대의 영랑생가 생생프로젝트-We are dream'으로 다문화가족의 자녀들을 위한 인문학적 감성 프로그램이다.
 
영랑생가(국가 민속문화재 제252호)와 위스타트 강진글로벌아동센터를 오가며 진행되는 이 프로젝트는 시를 먹는 아이들(문학교육), 음악으로 배우는 인성과 감성(각종 악기 연주) 등을 운영한다.
 
이승옥 군수는 "올해로 8년째 지속되는 문화재청 생생문화재 사업을 지역민들과 소통하고 공유하는 장으로 승화시키기 위해 사회복지기관과의 업무협약으로 시스템을 구축했다"면서"이번 협약을 계기로 영랑생가의 문화재적 가치 창출은 물론 지역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키워주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2012년 3월 개관한 시문학파기념관은 지역맞춤형 문화콘텐츠 개발·운영으로 '2017년 대한민국 최우수 문학관'에 선정돼 국내 문학관의 롤 모델로 부상했다. 아울러 위 스타트 강진글로벌아동센터는 강진지역 다문화가족 자녀들을 위한 다양한 복지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는 사회복지전문기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