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은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 신청을 다음달 28일까지 거주지 읍·면사무소에서 받는다고 밝혔다.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은 농어촌에 거주하는 여성농어업인의 복지 및 삶의 질 향상, 문화·여가 생활 지원 등을 위해 연간 20만원을 쓸 수 있는 복지카드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청대상은 강진군에 주소를 두고 실제 농업, 축산, 임업, 어업에 종사하는 자로서 만 20세에서 75세 미만 여성 농업인이다.  또 전년도(2018년)에 지원 받은 대상자 중 올해 농어업인 자격을 유지하고 있으며 나이제한 규정에 해당되지 않은 대상자는 읍면사무소에 비치되어 있는 여성농업인 적격여부 일괄확인서에 서명으로 신청서 작성을 대신할 수 있다.

강진군에 거주하지 않거나 문화누리카드 등의 유사 복지서비스 수혜자 여성농어업인은 제외 대상이다. 또 배우자의 직장에서 선택적 복지서비스를 받는 자와 문화누리카드 등 다른 법령에 의하여 유사한 복지서비스 수혜농업인은 제외 된다.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 지난해까지 10만원에 36개(영화관, 미용실, 목욕탕 등) 업종에서만 사용이 가능했지만 올해에는 10만원이 증가 된 20만원을 지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