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에서는 올해 추진할 비닐하우스 지원사업 등 원예·특작분야 사업에 대한 지원계획을 확정하고 오는 22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군의 올해 사업은 딸기, 장미, 수국 등 국내·외 비교우위 작목인 시설원예, 화훼를 중심으로 스마트농업 확대를 통한 경쟁력 향상과 신규 소득 창출에 중점을 두고 시설원예, 과수, 특용작물 3개 분야 36개 단위사업에 국도비와 군비를 포함하여 총 60억7천9백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대상은 군내에 거주하며 사업을 희망하는 개별 농가와 영농법인 등 생산자 단체로, 단위사업에서 정하는 요건에 따라 읍면 산업팀에 신청하면 되고, 서류 및 현지 확인평가와 식품산업 정책심의회를 거쳐 2월중에 대상자를 선정하게 된다.

시설원예분야 중 눈에 띄는 사업은 동당 30~50평 단위로 지원하는 소규모 텃밭하우스(70%보조), 100평형 영세농 소형하우스(70%보조), 200평 규모의 하얀들가꾸기(50%보조), 600평 이상 연동, 단동형 하우스를 지원하는 고소득 시설원예사업 등 소득기반 취약 농가와 전업농가를 대상으로 농가 여건에 맞게 소형·대형 규모의 다양한 비닐하우스를 지원한다.

또 하우스 화재예방을 위한 자동확산 소화기 사업과 온실 ICT 시설기반을 구축하는 스마트농업 사업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