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3일 강진귀농사관학교에서는 '귀농인 실용 유기농 전문가반' 수료식이 성황리에 진행됐다. 본 교육은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지원받은 도시민 농촌유치지원 사업비를 활용했으며, 지난 3월부터 하루 4시간씩 총 30회에 걸쳐 진행했다. 강진으로 귀농한 초보 귀농인들을 대상으로 낮에는 본인 농사일에 전념하고 저녁 6시부터 밤 10시까지 교육을 실시했다.
 
실용 유기농 전문가 과정은 유기농업의 배경과 의의, 유기원예와 유기축산, 토양의 생성과 발달, 토양관리 등 의 이론 수업과 유기농 자재 자가 제조 실습 및 활용법, 청초 액비 제조 실습과정 등으로 구성되어 직접 만들기와 활용법까지 유기농에 관한 전반적인 지식을 습득할 수 있는 기회였다.

올 봄 잦은 강우와 여름 폭염에도 힘든 농사일을 마치고 지친 몸을 이끌고 수업에 참여하여 4시간씩 공부한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70여 명의 교육생 중 14 명의 귀농인들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완주하여 수료증을 받게 되었다.
 
올해 교육 수료자인 군동면 이영희 씨는 "하루 농사일로 몸은 피곤하지만 김영곤 교수님의 유기농업 강의를 들으며 유기농을 접목시키면서 농사를 지으니 작물 하나하나 더 관심을 가지게 되고 이전보다 농사에 재미와 흥미를 느낀다"며 "내년에도 귀농인 실용 유기농 전문가반 수업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강진군은 내년 1월 시행되는 국가공인기술 자격인 유기농기능사 자격 취득을 위해 교육 수료 후에도 교육 장소와 예산 지원 등을 통해 전문 유기농 실천 농업인 양성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