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강진성당은 지난달 31일 성당 마당에서 천주교 신자와 교우, 주민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체칠리아 음악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강진성당 음악동호회인 '체칠리아' 회원들이 10월의 마지막 밤을 음악으로 장식하고자 마련한 것으로 올해로 2회째를 맞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이승옥 군수가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이상귀 체칠리아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능숙하지는 못해도 즐거움과 희망을 노래하며 쌓은 노력과 성과를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행사를 마련했다"며 "아름다운 선율 속에서 마음의 행복과 평화가 넘치는 가을밤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가대의 울림으로 첫 무대를 장식한 체칠리아 음악회는 클래식에서부터 국악까지 다양한 음악을 선보이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김석두 회원 등이 선보인 섹소폰 연주는 깊은 가을밤을 아름다운 선율로 물들였고 김영수 회원 등이 나선 통기타 연주무대는 서정적인 가을밤의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키며 관객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또 곽종환 회원은 아코디언 실력을 뽐내 관객의 환호와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날 음악회는 안호석 신부의 축복기도와 다과회를 통해 참가자들 모두가 음식을 나누면서 행사의 막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