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불교조계종 대흥사(주지 월우스님)는 오는 5일부터 3일간 대흥사 일원에서 '초의선사 동다송, 남도를 넘어 세계의 차를 노래 하다'라는 주제로 2018 전남 선차문화 국제교류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첫째날 금강스님과 함께하는 108인 동다송 독송을 시작으로 개막법요식과 한국, 중국, 일본, 대만,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6개국 차인들이 각기 자기 나라의 전통차 행다시연을 펼친다.
 
둘째날은 어울림마당으로 난타 및 전남도립국악원 공연과 6개국 행다시연, 남부대학교 추민아교수의 선차특강, 그리고 저녁 7시부터 소찬휘 김도향, 신유등 국내 유명가수를 초청하여 산사음악회를 연다. 셋째날은 6개국 차인이 참여하는 선차 학술대회를 끝으로 행사가 마무리 된다.
 
부대행사로 정기봉 화원요 등 세계 다구전시, 세계명차 및 다식전시 김창배 선차그림전과 전국의 다인들이 참여한 들차회가 열린다.
 
대흥사 주지 월우스님은 "해남 대흥사 일지암에서 40여년간 주석하시면서 쇠퇴일로를 걷던 우리차의 중흥을 위해 동다송(東茶頌)과 다신전(茶神傳)을 강설하여 한국차의 우수성과 다선일미의 사상으로 한국다도의 초석을 놓으신 초의선사의 업적을 선양하고 우리의 전통 선차문화가 일상속에 생활문화로 자리잡아 나갈 수 있도록 지역간 교류를 넘어 국제교류를 활성화 하기 위해 본 행사를 기획하였다"며 "앞으로 이와 같은 행사를 매년 정례화하여 차의 산업화 촉진과 우리 전통 차문화의 대중화를 통한 국민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 하는데 일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