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5회째를 맞이하는 남도음식문화큰잔치가 '남도에서 퍼지는 맛의 울림'이라는 주제로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강진만 생태공원 일원에서 개최된다.
 
남도음식문화큰잔치는 남도음식의 맛과 멋을 뽐내기 위해 지난 1994년부터 시작된 역사가 있는 축제이다. 전국에서 가장 뛰어나다는 남도 22개 지역의 대표 음식을 한 자리에서 맛볼 수 있는 자리이다.
 
남도음식문화큰잔치에서는 매년 아주 특별한 행사가 열린다. 추수감사의 의미를 담은 전통 제천의식으로서, 풍요와 안녕을 기원하며 전라남도 22개 시군의 대표음식을 하늘에 바치는 상달제를 올린다. 상달제에 앞서 음식을 나르는 진설행렬은 축제의 서막을 알리며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축제 대표 프로그램인 남도음식전시관은 '뿌리에서 열매까지'라는 주제로 주제관, 명인관, 시군관으로 구성하여 다양한 색채와 그윽한 향을 담은 아름다운 상차림을 전시하여 다양한 남도음식의 맛과 멋을 느낄 수 있다.
 
남도음식피크닉홀에서는 전국에서 으뜸 간다는 남도 전역 22개 시군의 고유한 색이 담긴 단품 요리를 한 곳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소량, 소포장 판매하여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것도 또 하나의 장점이다.  
 
특히 유명쉐프와 남도음식 명인이 함께하는 '장바구니를 부탁해'는 관객이 의뢰한 남도의 싱싱한 식자재를 즉석에서 요리하여 재미가 있다. 이렇게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강진을 전국에 알리게 된다.
 
KBS 전국노래자랑도 열리는 이번 축제를 지역주민들이 먼저 찾아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