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차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는 다신계 결성 200주년 기념행사가 다채롭게 열렸다. 
 
지난 14일부터 이틀간 다산박물관과 강진읍 오감통 일원에서 행사가 진행된 이번 행사는 다산선생과 18명의 제자들에게 차를 올리는 헌다례 행사로 시작했다. 기념식은 퓨전국악단의 흥겨운 식전공연을 거친후 오후 2시부터 진행되었다. 기념식에 이어 전국에서 찾아온 다산행다법연구회 회원들의 행다시연이 특설무대에서 열렸다.
 
다음날인 15일에는 오전 10시 30분부터 국악단의 식전공연에 이어 양광식 문화재연구소 소장의 다신계 특강이 오감통 2층 공연장에서 진행됐다. 이어 12시부터 특설무대에서는 전국에서 참가한 30개팀이 올해 강진에서 재현한 다산황차로 찻자리경연대회가 진행됐다. 경연대회는 대상 100만원, 금상 50만원, 은상 30만원 등 12개 팀에게 시상을 했다.  
 
행사장 주변에는 다산황차체험과 강진야생수제차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지역에서 만들어진 상업화된 차를 판매했다. 직접 차를 만들어보고 차를 마시는 체험으로 강진 야생수제자를 맛보게 된다.
 
이번 행사는 강진군, 강진군다인연합회, 초의차문화연구원 공동주관으로 올해 11회 강진야생차품평대회, 제3회 강진차문화학술대회를 통해 강진차를 알리고 있다. 이번 행사의 의미는 남다르다. 기존 차를 만드는 행사에서 외연으로 확대를 한 행사라고 볼 수 있다. 차를 만들고 마시고 즐기는 행사까지 범위가 넓어진 것이다. 이번 행사를 통해 강진차는 한단계 발전하리라고 본다. 또 앞으로 이런 행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더 발전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