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는 추석 명절 등으로 자칫 흐트러지기 쉬운 공직기강을 바로 잡고 공직비리를 근절하기 위해 오는 21일까지 강도 높은 공직감찰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감찰활동은 공사출연기관은 물론 전남 22개 시·군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공무원의 선물 등 금품 수수행위, 공직비위, 업무태만, 복무기강 문란 및 민원처리 지연 등에 대해 집중 감찰을 벌인다.
 
특히 명절 분위기에 편승한 공무원 무단이석, 출장을 빙자한 조기퇴근 및 근무시간 중 음주, 민원처리 지연방치 등 소극 행정과 근거 없는 관행적 행정 행위 등을 집중 점검해 적발 시 무관용 원칙을 적용, 엄중 문책할 예정이다. 과거 적발 위주의 감찰에서 벗어나 열심히 일하는 공무원을 적극 발굴해 향후 정부 포상 등에 우선순위로 추천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