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중소기업진흥원은 추석을 앞두고 근로자 임금 지급과 대금 지불 등으로 일시적 자금난을 겪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명절 경영안정자금 100억 원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전라남도로부터 수탁해 운영 중인 '전라남도 중소기업육성자금'은 시설자금(창업 및 경쟁력 강화자금 등)과 운영자금(경영안정자금 등)으로 이뤄졌다. 지역 중소기업의 투자 확대와 자금 유동성 개선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명절 경영안정자금은 경영 악화기업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올해 전라남도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계획에 처음 반영된 것이며 지난 설 명절에 이어 두 번째 지원이다.
 
지원 조건은 업체당 최대 3억~5억 원이다. 금융기관을 통해 대출을 받으면서 전라남도에서 이자보전(1.6~3.0%)을 받아 2년거치 일시상환 또는 2년 거치 2년 분할상환 하는 조건이다.자금이 필요한 중소기업은 진흥원 본원(무안)과 동부출장소(전남도청 동부지역본부)에 신청하면 된다. 관련 자세한 사항은 전남중소기업진흥원 누리집(www.jepa,kr)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