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은 지난 3일 장마철 병충해 방제를 철저히 해 우량한 묘를 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딸기는 모종에 따라 수확량이 크게 차이나는 작물이다. 흐린 날이 많고 비가 잦은 여름철에는 딸기모종에 위황병과 탄저병 등의 발생 빈도가 높아진다.
 
딸기묘 만들기는 3월부터 준비해서 9월까지 이뤄지는데 이때는 여름 혹서기와 장마기를 거쳐야 하므로 병 발생에 취약하다. 특히 장마기중에 위황병과 탄저병 발생률이 높아지는데 육묘때 대비하지 않으면 정식후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위황병은 소위 짝잎(소엽의 크기가 다른 것) 발생이 나타나고 관부를 잘라보면 도관을 따라 갈변한 모습을 보인다. 탄저병은 뿌리와 관부쪽에 외부에서부터 침입해 갈변을 일으킨다.

고온기에는 등록약제를 활용해 주기적으로 방제를 실시하고 특히 비가 오기 전에는 예방적 방제를 철저히 해, 잎을 따거나 런너를 자르는 등 상처가 나기 쉬운 작업 후에는 반드시 약제 방제를 해야 한다. 잎줄기에 붉은색이 나타나거나 잎이 작아지는 등 증상이 보이면 지체 없이 제거해야 한다.

7월 중순부터 8월초까지는 딸기 꽃을 만드는 작업도 병행해야 되는데 일정 이상 키운 묘만 정식하고, 8월부터는 비료를 줄이는 등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
 
기술센터관계자는 육묘후기에는 비료를 줄이고 런너를 정리하는 등 꽃만들기 작업과 병행해 병해충 방제를 철저히 해야 다수확이 가능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