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2일 강진아트홀 전시실에서 열린 제11회 강진 야생수제차 품평대회에는 총 49점이 출품돼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대상을 수상한 박숙자(가운데)씨와 수상자들이 함께 자리했다.
강진야생차의 전통성을 이어가는 제11회 강진 야생수제차 품평대회가 지난 21일부터 이틀간에 걸쳐 강진아트홀 일원에서 열렸다.
 
지난 21일부터 대회장 설치 및 선별 분류작업을 거친 작품을 대상으로 22일 품평대회가 진행됐다. 품평대회에 앞서 강진차를 빛내준 모든 차인들과 다산선생, 초의선생, 혜장선사, 이한영선생을 위한 헌다례 행사로 대회가 시작됐다.
 
49점이 출품된 대회 심사는 박희준(한국차문화 학회장)심사위원장과 목포대 마승진 교수, 남부대 추미나 교수, 박상기 하동녹차연구소 연구위원이 심사위원으로 나섰다. 심사는 1차 예선과 2차 본선으로 두 차례로 나눠 외형, 색상, 향, 맛, 우린잎의 상태를 점수화해 최종 수상작이 결정됐다. 품평대회가 열리는 동안 1층 전시실에는 명인회에서 마련한 다식전시회 등이 선을 보였다.
 
기념식에는 안병옥 부군수, 김상윤 의장 등 기관단체장과 차인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후 5시 1층 전시실에서 진행됐다.
 
최종 대회 결과 3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지는 대상에는 녹차를 출품한 박숙자(강진읍)씨가 차지했다. 이어 100만원 상금이 전달되는 최우수상은 녹차부문 김국자(강진읍)씨, 발효차부문 현순덕(강진읍)씨가 각각 선정됐다. 이어 우수상은 윤순정(장흥읍), 김순애(병영면)씨가 차지했고 장려상은 권정완(강진읍), 우아름(강진읍), 이송애(강진읍), 조현숙(군동면)씨가 각각 선정됐다. 우수상은 50만원, 장려상은 30만원씩의 상금이 전달됐다.
 
김상수 강진군다인연합회장은 "날씨가 좋지 않은 상태에서 많은 차인들이 품평대회에 출품해 성공적인 행사가 만들어졌다"며 "발효차인 다산떡차를 재현해 브랜드화 하는 것이 가장 큰 올해 목표"라고 강조했다. 

   
품평대회에 앞서 다산선생과 초의선생, 혜장선사, 이한영 선생을 위한 헌다례 행사가 마련됐다.

   
 

   
대회 심사는 1차 예선과 2차 본선으로 나눠 진행됐다. 평가방식은 외형, 색상, 향, 맛, 우린 잎의 상태에 따라 각각의 점수가 매겨진다. 이번 대회에는 박희준(한국차문화 학회장)심사위원장과 남부대 추미나 교수, 목포대 마승진 교수, 하동녹차연구소 박상기 연구위원이 심사를 맡았다.

   
대회 진행요원들이 출품작을 개봉해 심사대에 올려 놓고 있다.

   
심사위원들과 진행요원들이 출품작을 바라 보고 있다.

   
다인연합회원들이 완성된 떡차를 선보이고 있다.

   
다인연합회원들이 떡차를 만드는 과정을 재현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진신문 마삼섭 대표, 김상수 다인연합회장, 안병옥 강진군부군수, 김상윤 군의장, 백련사 회주 여연 스님

   
박희준 심사위원장과 심사위원 남부대 추미나 교수

   
금년 강진 야생수제차 품평대회에는 총 49점이 출품돼 치열한 경쟁을 펼쳤고 그 중 대상 한 명을 포함해 모두 9명이 수상했다.

   
대상을 수상한 박숙자 씨가 김상수 다인연합회장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최우수상은 김국자(녹차부문)씨와 현순덕(발효차부문)씨가 선정됐다.

   
우수상은 김순애(병영면), 윤순정(장흥읍)씨가 차지했다. 수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윤순정 씨를 대신해 윤순옥씨가 대리 수상을 했다.

   
장려상을 받은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김상수 다인연합회장과 강진신문 마삼섭 대표가 본선에 오른 차를 시음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