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옥 더불어민주당 강진군수 후보가 허위비방 및 흑색선전에 대한 법적대응 등 강력 대처할 뜻을 밝혔다.

이 후보 선거사무실은 지난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설 명절 연하장과 관련, 허위비방과 흑색선전에 대해 선관위에 고발하는 등 강력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가 지난 설 명절에 보낸 연하장이 검찰에 고발된 것과 관련, 전혀 다른 판례를 인용하여 '재선거가 실시될지도 모른다'는 식의 유언비어가 문자로 대량 발송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면서 법적 대응에 나선 것이다.

이 후보 선거사무실은 "이는 명백한 허위비방 및 흑색선전으로 선관위에 신고했다"며 "관련 자료 수집을 마치는 대로 수사당국에도 고발 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 측에 따르면 이 후보가 보낸 연하장은 의례적인 내용으로 발송매수가 과다해 검찰에 고발됐을 뿐 연하장 내용과 관련해서는 선거법 위반 등의 문제는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 선거사무실 관계자는 "연하장 내용에 대해 선관위로부터 두 번이나 검토를 받았으며 단지 인쇄와 발송과정에서 친척이 과다하게 보내 고발된 것일 뿐"이라며 "이 후보와는 무관함에도 불구하고 마치 재선거가 실시 될 수도 있다는 식의 흑색선전이 퍼지고 있어 이를 선관위에 신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군수 후보들이 선관위에서 정책위주의 깨끗한 선거를 치르겠다고 협약을 맺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허위비방으로 선거판을 흐려 깨끗한 선거를 바라는 주민들의 우려를 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