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업무에 복귀한 강진원 군수가 2년 연속 국비와 도비를 1천억원 이상 확보한 여세를 몰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 최종 선정을 위해 관련 중앙부처를 방문하고 있다.
 
강 군수는 지난 10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를 방문해 오병석 농촌정책국장을 만나 지역 현안 예산확보의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남다른 공을 들였다.
 
강 군수는 2019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과 관련해 강진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150억원,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70억원, 칠량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40억원, 농촌형 공공임대주택 조성사업 27억, 칠량면 봉황·목암마을 만들기 사업 10억원, 도암면 용암·망호마을 만들기 사업 10억원 등 8개 신규 공모사업에 307억원을 농림부에 신청했다. 강 군수는 낙후된 권역에 정부의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대상지로 선정될 수 있도록 농림부 평가 때 사업 선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강 군수는 이어 2018년 현재 기본계획 수립이 완료된 군동면 풍동지구 배수개선사업 시행지구가 2018년 정부재정계획 및 시행지구대상지로 최종 선정될 수 있도록 함께 건의했다.
 
풍동지구 배수개선사업은 배수장 1곳과 배수로 1.4㎞, 매립 8.6ha로 완공 후 수혜면적은 70.6ha에 이르고 사업비는 전액 국비로 56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분석됐다. 농림축산식품부 사업성 검토를 바탕으로 올해 하반기 최종사업지구가 선정되면 내년부터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농촌형 공공임대주택 조성사업, 마을 만들기 사업 등으로 총 9개 사업 363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2년에서 5년간 추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