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를 앞두고 강진출신 수도권 출마자들이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리고 있다.

먼저 서울 동작구청장에는 이창우 향우가 출마한다. 이 향우는 성전면 월남리 출신으로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받아 이번 선거에 나서고 있다.

서울 시의원으로는 3명의 향우가 출마한다. 강진읍 춘전리 출신인 김생환 향우는 노원구4지역에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받았다. 김치환 향우는 작천면 갈동리 출신으로 노원구5지역에 더불어민주당으로 출마한다. 같은 지역에 옴천면 개산리 출신인 김광수 향우는 바른미래당 소속으로 뛰고 있다.

구의원은 5명이 출마한다. 군동면 벽송리 출신인 김광심 향우는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받고 강남구 구의원으로 출마한다. 서초구 구의원으로 출마한 김안숙 향우는 군동면 중산리 출신으로 더불어민주당으로 선거에 뛰어든다. 대구면 수동리 출신 윤유현 향우는 서대문구 구의원으로 출마했고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강동구 구의원에는 성전면 명산리 출신으로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이원국 향우가 뛰고 있다. 여기에 강진읍 동성리 양행옥 향우의 부인인 이성자씨가 더불어민주당으로 송파구 구의원에 출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