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이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 인재 해외 역사문화탐방'이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강진중학교 2학년 81명의 학생들은 지난 9일 교정을 떠나 인천 국제공항을 출국, 중국 상해 푸동공항에 입국했다. 학생들은 오는 12일까지 3박 4일간 중국 상하이와 항저우 등을 둘러보게 된다.
 
이번 탐방은 상해임시정부와 윤봉길 의사 기념관 등 독립운동 현장을 방문, 순국선열들의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을 위해 겪어왔던 처절한 역사의 현장을 살펴본다. 단순히 교과서로 배운 중국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하는 것이 아닌, 대한민국 광복의 의의와 독립운동 정신을 되새겨 올바른 역사의식을 확립할 수 있도록 진행한다.
 
역사문화탐방은 우리나라 독립투사들의 애국정신을 볼 수 있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유적지', 100여 년의 중국 역사를 담은 '상하이 역사박물관', 상하이의 랜드마크 '동방 명주타워 전망대', 상해 디즈니랜드, 동양의 베네치아로 불리는 '주가각' 등이다.
 
강진군은 전남지역 최초로 관내 중학교 2학년생 237명 전원 '글로벌 인재 해외 역사문화탐방'에 참여, 창의성과 인성, 국제적 감각을 갖출 수 있는 글로벌 인재 양성프로그램으로 지역의 미래 동량으로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관내 글로벌인재 해외 역사문화탐방은 강진중을 시작으로 성전중·작천중·병영중(5.12.~16.), 강진여중(5.14.~17.), 청람중(5.19.~23.), 칠량중·대구중·도암중(5.26.~30.) 등 9개 중학교가 권역별 5개 그룹으로 학교별 학사 일정에 따라 해외(중국 상해시 일원) 역사문화탐방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