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는 육류소비 최대 성수기인 설을 앞두고 소 브루셀라병과 결핵병 검사물량이 집중됨에 따라 검사 인력을 보강한데 이어 적기 출하를 위한 신속 검사에 적극 나선다. 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는 상시 검사인원 외에 명절 성수기 기간에 추가인력을 배치하여 검사 지연을 예방하고 검사 결과를 신속하게 전산 등록해 거래 가축이 적기에 출하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지난 2일 밝혔다.
 
전남지역 하루 평균 검사 건수는 브루셀라병 1천500마리, 결핵병 500마리 정도였으나 최근에는 브루셀라병 2천 마리, 결핵병 700마리로 평소보다 약 35%가 늘어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인수공통전염병인 소 브루셀라병·결핵병은 다른 농장으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거래되는 12개월령 이상 모든 한·육우에 대한 검사가 의무화됨에 따라 검사증명서를 휴대해야한다. 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 관계자는 "설 명절은 지역 간 이동과 외부인의 왕래가 많아지는 시기인 만큼 축산농장에서는 축산 내외부 소독과 출입차량 및 출입자 등에 대한 차단방역을 철저히 해야 한다"며 "가축전염병 의심가축 발견 즉시 방역기관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전남동물위생시험소는 설을 맞아 안전하고 위생적 축산물 공급을 위해 도축장을 조기 개장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도축장 개장 시간을 새벽 5시로 앞당기고 도축장별 도축 물량을 감안해 일요일인 11일과 설 연휴 기간인 15일, 18일에도 개장해 신선하고 안전한 축산물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부정축산물 유통을 방지하고 소비단계의 안전성 확인을 위해 전남지역 20개 도축장과 식육점 등을 대상으로 대장균수, 일반세균수, 살모넬라 등 미생물 검사와 함께 항생제 등 잔류물질 검사를 집중적으로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