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는 미래 농업을 이끌 정예인력 육성을 위해 2018년 후계 농업경영인 신청을 오는 30일까지 주소지 읍면사무소와 농업기술센터에서 받는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후계 농업경영인 신청 자격은 만 18세 이상 50세 미만으로 영농경력이 전혀 없거나 10년 이하이고 농업계 학교 졸업 또는 농업교육을 이수한 농업인을 대상으로 한다. 전라남도는 시군의 심의와 전문 평가 기관의 검증을 거쳐 3월 말까지 대상자를 선발할 계획이다.
 
후계 농업경영인으로 선정되면 농지 구입, 시설자금, 기타자금 등 창업 및 사업 추진을 위한 자금으로 최대 3억 원까지 연리 2% 융자금을 3년 거치 7년 분할상환 조건으로 지원받는다.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연령과 영농 경력에 따라 만 40세 미만·영농경력 3년 이하의 청년 창업형 후계농과 만 50세 미만·영농경력 10년 이하의 후계농으로 구분해 선발한다. 대출한도 및 기간은 2억 원 2년에서 3억 원 5년으로 상향했으며, 이전에 농림축산식품부 귀농자금으로 지원받은 금액은 대출한도에서 차감된다.

또 영농 경력은 '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른 농업경영정보(경영주) 등록일을 기준으로 계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