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영암)는  이달 말까지 '선박 불법 증·개축' 행위 등에 대한 집중 단속에 나선다.
 
이번 집중단속은 선박 소유자들이 어구와 어획물의 적재량을 초과하거나 보다 많은 낚시객을 유치하기 위해 선박을 임의로 확장하고 길이를 늘리는 등의 불법개조 선박이 증가한데 따른 대응 조치로 풀이되고 있다.
 
완도해경은 원활한 단속을 위해 선박안전기술공단(KST) 등 유관기관과 협조하여 강진과 완도, 장흥 등의 항·포구는 물론 해상에서 불법 증·개축한 선박에 대해서도 집중 단속에 나선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불법 증·개축으로 인한 복원력을 상실한 선박은 해양사고 시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며 "해양에서의 안전을 위해 지속적인 홍보와 계도를 적극 실시 할 예정이며, 국민 스스로도 해양안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안전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