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민의 염원인 국립 다산국민연수원 건립을 위한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강진원 군수는 군민과 소통토론회를 끝난 직후인 지난달 23일 예산 심의가 한창인 국회를 방문해 지역구 황주홍 의원을 만났다. 황의원에게 국립 다산국민연수원 관련 사업비와 목민심서 저술 200주년 기념사업비가 내년 국가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달라고 말했다.
 
강 군수는 강진군민의 단합된 힘으로 전남공무원교육원을 강진에 유치했고 이어 국립 다산국민연수원을 함께 건립하면 강진은 명실상부하게 전국 최고의 교육, 연수, 휴양 1번지로서 그 역할과 기능을 톡톡히 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새 정부 대통령의 철학과도 일맥상통한 다산의 얼과 정신을 계승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강조했다.
 
강 군수는 이어 2018년은 다산 정약용 선생이 강진에서 저술한 목민심서가 탄생한지 200주년이 되는 해이기 때문에 이와 관련된 예산 역시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황 의원은 군민의 뜻을 담아 예산에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확고히 밝혔다. 국민의당 예결위 간사인 황 의원은 국립 다산국민연수원 건립을 위해 1차적으로 기본 및 실시설계비 10억원을 국회 예결위에 상정해 놓은 상태이다. 군은 이 사업들을 국회 예산심사단계 중점관리 대상사업으로 정하고, 국회 예산 심사단계에서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사실 공무원이 아닌 일반인들을 끌어들일수 있는 국민연수원 유치는 파괴력이 엄청나다. 반드시 유치해야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강진군은 목민심서 저술 2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국비 8억원과 군비 3억원 등 11억원을 들여 다산테마공원 조성, 학술대회, 해배길 인문투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