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2월 개최되는 2018평창 동계올림픽 성화가 지난 21일 강진에 도착해 강진읍내 일원 곳곳을 밝혔다. 
 
지난 18일 광양을 시작으로 6일간의 전남 봉송에 들어간 성화는 4일째인 지난 21일 오전 9시께 강진군청 정문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성화를 이어받은 강진원 군수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 봉송이 강진군에서 이루어져 뜻 깊게 생각한다"며 "강진 군민의 축하와 응원이 함께 더해져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치러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진 봉송 거리는 약 4㎞로, 전국에서 성화 봉송과 관련해 특별한 사연을 가진 신청자를 포함해 강진군을 대표하는 군민 등 모두 20명의 주자가 각 200m구간 씩 나누어 건우아파트~중앙초등학교~터미널~중앙로 거리~오감통~강진경찰서 구간 등을 달렸다. 첫 주자로는 강진군체육회 김정식 상임부회장이 나섰고 마지막 주자는 대한노인회 강진군지회 박종득 지회장이 맡았다. 
 
한편 이날 오전 강진을 떠난 성화는 장흥과 진도, 신안을 거쳐 오후 전남도청에 도착했다. 전남지역 성화 봉송에는 전남 12개 시·군 310㎞구간에서 468명이 주자로 나섰다. 오는 23일까지 전남을 돈 뒤 다음날 광주시로 넘겨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