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는 축산물의 안전관리를 위해 11월 한 달간 전남에서 생산 유통되는 식육가공품 수거검사를 실시한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양념육, 햄, 분쇄가공육 등을 생산하는 식육가공업체 25개소를 대상으로 60개 품목의 제품을 무작위로 수거해 이뤄진다. 주요 검사 항목은 성분·규격검사 항목에 해당하는 보존료, 아질산염 등 첨가물 적정 함량 여부와 대장균군, 식중독균 등 위해 미생물의 오염 여부 등이다.

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는 이번 검사 결과를 토대로 부적합 판정 시 관련 규정에 따라 해당 제품을 즉각 회수하고 폐기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식품행정통합시스템에 부적합 정보가 등록된다.

이번 수거검사에서는 어린이 기호식품인 돈가스, 떡갈비 등 식육을 갈아서 제조하는 분쇄가공육제품에 대해서도 중점적으로 실시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 관계자는 "나들이·외식문화 확산과 함께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가공품 소비가 많은 만큼 축산물의 안전성 관리가 중요해졌다"며 "소비자들도 제품의 냉장온도 보관과 음식 조리 전 손 씻기, 제품의 충분한 가열 조리 등에 주의를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