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읍 나병로·이정임 부부 세쌍둥이 출산'화제'
강군수, 노상남 강진탐진로타리클럽회장과 축하


남도 답사 1번지 강진 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객들로 북적 거리는 가운데 지난 6월 강진군에서 처음으로 세쌍둥이가 태어나 화제가 되고 있다.

이른둥이로 태어난 '세쌍둥이'는 최근 백일잔치까지 마치고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다. 세쌍둥이 이름은 서우, 준우, 진우. 남아 2명과 여아 1명 3남매로 강진읍에 사는 나병로, 이정임 부부 사이에서 태어났다. 경사스러운 일을 축하하기 위해 지난 6일 강진원 군수는  노상남 강진탐진로타리클럽회장과 직접 세쌍둥이를 찾아갔다. 세쌍둥이와 알콩 달콩하게 사는 부부에게는 강진탐진로타리클럽이 준비한 아기용 기저귀 등 50만원 상당의 축하용품을 전달하고 세쌍둥이의 탄생과 건강을  축하했다.

슬하에 아들 1명을 둔 부부는 지난 6월 조기진통으로, 전남대학교병원에서 입원치료를 하던 중 조기분만을 하게 됐다. 임신 31주 4일만에 분만 체중이 2.5kg도 채 되지 않는 3남매를 낳았고 신생아중환자실에 입원해 한 달 이상 치료를 받았다. 산모는 와 세 아이 모두 건강하게 퇴원했다.

퇴원 후에는 보건소에 산모신생아건강관리사 지원서비스를 신청, 세쌍둥이를 키우는데 도움을 받았으며, 미숙아의료비를 신청해 의료비 대부분을 지원받았다. 산모도 조기진통으로 입원치료를 했기에 고위험임산부 의료비 300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강진군은 신생아양육비를 세쌍둥이 모두에게 지원한다. 둘째는 매월 20만원씩 1년간 지원, 셋째, 넷째에게는 매월 35만원씩 1년간 지원한다. 18, 24, 30개월에는 각각 10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강진원 군수는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데 세쌍둥이 출산은 그 어떤 기쁨보다 크다"며 "2017 강진 방문의 해를 맞아 강진에 큰 경사다. 지난해에 비해 관광객과 농수특산물 등 매출이 급격히 들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앞으로도 강진군이 대박 날 징조라고 생각한다"고 진심 어린 축하를 건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