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원 군수와 최연두 제마해운 대표, 김상윤 강진군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마항 화물선 취항을 위한 투자합의각서(MOA) 체결식을 가졌다.
25t 화물트럭 하루 평균 120대 마량~제주 '해상 실크로드'구축
항만노동자 연 1만명 고용 지역경제 파급효과 100억원


마량 신마항 화물선이 다음 달부터 취항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강진과 제주의 교역이 획기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진군과 제마해운은 지난 26일 강진군청 2층 대회의실에서 강진원 군수와 최연두 제마해운 대표, 김상윤 강진군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마항 화물선 취항을 위한 투자합의각서(MOA) 체결식을 가졌다.
 
이번 투자합의각서 체결에 따라 제마해운은 신마항을 거점으로 제주 서귀포항과 화물선 운항을 10월중 시작한다.
 
화물선 취항이 본궤도에 오르면서 지역경제 발전의 새로운 동력은 물론 경제 활성화에도 청신호가 켜질 것이라는 분석이 뒤따르고 있다.
 
군 관계자는 "화물선 취항에 따른 직접 파급효과는 접안료 등의 항만사용료를 비롯하여 상시 및 임시고용 등 지역민 채용에 따른 소득 효과만 9억원에 이를 것"이라며 "해상으로부터 시작된 물류가 육상, 배후단지로 이어지게 되면 SOC확충은 물론 숙박, 음식업소 등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예상보다 훨씬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취항 이후 간접효과는 80억원에 이를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군에 따르면 25톤 화물차 통행량을 기준으로 하루 평균 120대가 화물을 선적하고 하역하며 이들 가운데 절반만 강진에서 주유를 하더라도 연 72억원에 이르는 경제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와 함께 화물차 기사들의 숙박과 식비 등을 절반만 계산하더라도 연 6억원에 이를 것이라는 게 군의 설명이다.  
 
제마해운은 현재 25톤 화물차 80대 분량을 소화할 수 있는 4천톤급 화물선 1척을 보유하고 있다. 해운사측은 10월 취항과 동시에 80억원을 투자해 새로운 4천톤급 화물선 한 척을 추가로 투입하여 하루 두 척이 각각 한 차례씩 제주 서귀포항과 강진 신마항을 오가게 할 계획이다.
 
운송화물은 제주에서 생수 삼다수와 김장무, 밀감을 선적하고 강진에선 건축자재 등 공산품을 선적한다. 강진군은 강진쌀을 포함해 특산품, 강진산단 기업들에서 생산되는 품목들까지 항로를 통해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강진원 군수는 "화물차 통행 증가로 강진 성전 화물자동차공영차고지 활용 극대화와 강진경제 활성화 등이 눈에 띄게 증대할 것"이라며 "신마항 출항은 강진읍과 마량을 잇는 국도 23호선 4차선 확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 군수는 "2020년 남해안철도와 강진~광주 간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제주와 강진의 화물선 운항은 새로운 해상물류 실크로드로서 역할을 완벽히 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