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이 있어도 경제적으로 형편이 어려운 이른바 '워킹푸어'가 광주·전남·전북 등 호남지역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구 황주홍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근로장려금 지급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전남과 전북의 근로장려금 지급 비율이 각각 10.9%로써 전국 17개 시도에서 가장 높았고, 광주가 9.2%로 서울과 7개 광역시 가운데 제일 높았다.
 
2016년도 마찬가지다. 전북이 9.8%로 전국 17개 시도에서 제일 높았고, 그 뒤가 전남으로 9.7%였다. 광주는 9.0%로 서울과 7개 광역시 가운데 여전히 제일 높았다.
 
근로장려세제(EITC : Earned Income Tax Credit)는 노동을 하지만 소득이 낮아 생활이 어려운 가구에 근로장려금을 지급함으로써, 근로빈곤층의 근로를 장려하고 실질소득을 지원하는 근로연계형 소득지원제도이다.

황주홍 의원은 "호남에 일해도 가난한 워킹푸어가 호남에 가장 많다는 것은 양질의 일자리가 부족하기 때문이다."며 "정부는 호남지역 주력 산업의 투자 확충과 비정규직 해소 등 특단의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