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이 지난달 29일부터 1박 2일 동안 귀농인의 친인척을 초청해 '귀농인 친인척 방문의 날' 행사를 진행했다.
 
'귀농인 친인척 방문의 날'이란 귀농한 지인이 농촌에서 어떻게 살고 있는지, 살고 있는 곳은 어떤 곳인지, 평소 궁금했던 친인척을 강진군으로 초청해 귀농인의 삶을 체험하고 강진의 주요 관광명소를 둘러보는 프로그램이다. 귀농 준비에 필요한 정보 및 정책설명도 이어져 귀농과 농촌에 대해 완벽하게 이해할 수 있는 종합프로그램이다.
 
행사에는 총 35명의 귀농인과 친인척들이 참석했다. 첫날 주제는 '강진 문화 이해하기' 강진 문화를 이해하기 위해 병영성, 마량놀토수산시장, 가우도출렁다리 등을 방문해 강진의 아름다움과 감성을 느꼈다. 특히 제45회 강진청자축제 개막식에 참여해 비색의 아름다움을 느끼고 다양한 체험을 맘껏 즐겼다.
 
둘째 날의 주제는 '귀농인의 삶 체험'이었다. 농촌과 농업을 이해하기 위해 귀농인협의회 강인선 회장의 친환경 미니밤호박 농장과 안영민 사무국장의 흑염소 농장을 방문했다. 그 곳에서 귀농하게 된 계기, 지금까지 해온 농사 등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미니 밤호박 시식회도 이어져 친인척들에게 미니 밤호박의 특유의 밤 맛 그리고 달콤함을 맛볼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