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읍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해 시작된 중앙로 길거리 축제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중앙로상가에서는 중앙로길거리 축제 & 목요 무지개장터를 지난 4월27일 개장했다. 다채로운 행사를 이어가던 지난 11일에는 중앙로 특설무대에서 중소기업청 주관 '상점가 봄내음 축제' 기념 고객이 함께하는 '경품행사 및 아짐가요제'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고객과 상인이 함께 즐기는 행사로 진행됐다. 색다른 볼거리, 즐길거리, 살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가죽공예, 향초와 향꽃, 청자, 스티지공예품 등 지역내 공예품과 떡과 한과를 생산하는 사회적기업이 참여하는 목요 무지개장터를 병행했다.

특히 이날은 그동안 길거리 축제에 참여한 주민들과 함께하는 경품행사가 열렸다. 경품은 김치냉장고, LED TV, 전자레인지, 강진신협에서 협찬한 자전거를 추첨해 고객에게 증정했다. 대상인 김치냉장고는 강진읍 영파리에서 생활하는 여희덕씨가 차지했다. 이날 경품은 상가에서 내놓은 롤케익, 화장품지갑, 애호박국, 바지락회, 마우스 및 복사용지, 아웃도어 상품권, 여름 티셔츠, 돋보기, 생맥주 5잔 등 다양한 상품협찬으로 마케팅의 차별성이 돋보였다.

또 이날 행사는 중앙로 상가의 주 소비층인 여성들을 위한 아짐가요제도 열렸다. 각 사회단체와 일반 주부들이 참여한 아짐가요제에서는 생활개선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박정애씨가 고장난 벽시계를 불러 대상을 차지했다.

가수들이 꾸미는 무대가 아닌 지역 주민들이 나와서 노래를 부르고 상인들이 소소한 상품을 내놓아 꾸미는 재미나는 길거리 축제로 조금씩 변해가고 있다는 것을 이번 행사를 통해 입증했다.

길거리 축제는 10월말까지 총 30회를 계획하고 5월, 6월까지는 중앙로상가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도록 공연위주로 운영하고 하반기부터는 세일행사 등 매출 증가에 주력한 행사가 마련될 예정이다.

조정연 중앙로상가번영회장은 "인근시·군의 대형할인마트가 있다할지라도 중앙로 살리기의 촉진제가 되도록 차별화해 운영할 계획"이라며 "물건을 팔수 있도록 교통통제는 탄력 운영하기를 희망하는 등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고 상인이 참여하는 실속있는 축제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말 강진신문 주관으로 시행한 '동행' 프로젝트를 통해 점포간 벽을 허물고 하나의 점포라는 공동체의식을 강화시켰다. 여기에 공모사업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우수사례를 교육받는 등 공동마케팅과 상인역량 향상의 필요성을 절실히 공감해 지역상인들이 주도적으로 공모사업에 신청했다.

강진군은 강진읍시장 중심에서 중앙로상가까지 확대해 각종 정부지원사업에 공모하고 2017년 강진방문의 해와 2019년 올해의 관광도시의 성공에 차질 없이 준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