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리 위에 잠자는 시민이 되지 말라고요!" 정의의 법정을 꿈꾸는 당돌한 초임 판사 박차오름. 그녀로 인해 서울중앙지법 44부는 오늘도 바람 잘 날 없다!
 
현직판사 문유석이 써내려간 법정 활극. 한국 사회의 적나라한 풍경에 대해 경쾌하면서도 진솔한 이야기로 독자들의 호응을 얻어온 판사 문유석. 이 책은 법정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판사들은 실제로 어떤 고민을 하는지, 재판은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알기 쉽게 들려준다.
 
과거 신문지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제자를 성추행한 교수, 불륜을 저지른 아내를 폭행하다 아내에게 흉기로 찔려 숨진 남편사건에 대한 국민참여재판, 재산 상속을 둘러싼 형제자매들의 혈투, 인턴사원을 성희롱한 직장 상사 이야기, 사회적 약자인 가난한 자의 삶과 노인 등의 문제를 다루고 있다. 또한 성급한 판단보다 사회적 치료 기간을 충분히 두고 판단하는 미국의 사례 등을 소개하면서 국가의 책무성을 강조하고 있다.
 
"법정에서 가장 강한 자는 어느 누구도 아니고, 바로 판사야 바로 우리지. 그리고 가장 위험한 자도 우리고. 그걸 잊으면 안 돼." 라고 부장판사는 후배판사에게 조언한다. 그렇다 법정에서 가장 강한 자는 판사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존경과 경의를, 때로는 두려움을 표한다. 그리고 바란다. 정의로운 판사를.
 
그러나 사법시스템은 경제원칙이 적용되고 인간이 하는 일이기에 한계를 가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초임판사 박차오름을 보면서 정의로움과 법의 온기를 접하게 된다.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판사, 할머니의 억울한 사연을 옆에서 훌쩍이며 들어줄 정도의 따뜻한 마음을 지닌 사람, 강자에게는 강하고 약자에게 약한 법정을 실현하고자 고분분투하는 초임 판사. 젊은 여성 판사의 거침없는 정의로움은 세간의 입방아에 오르내리며 그녀가 속한 재판부를 궁지에 몰아넣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튀는 판사" "남혐 판사" "미스 함무라비"로 불리기 시작한다.

   
미스 함무라비 문유석 지음

 
과연 우리의 미스 함무라비가 부정부패와 집단주의, 권위주의, 무사 안일주의가 가득한 세상에 맞서 세간의 평가와 편견들을 깨부수고 진실을 향해 굳건하게 나아가는 판사로 우뚝 설 수 있을까? 혹여 2편이 출간된다면 그녀의 정의로움과 법조인으로 성장해 가는 모습을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