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이 국비 확보를 통해 재난위험시설로 분류된 작천면 함정교 가설공사 등이 국비로 해결하게 됐다.

군에 따르면 지난 3월말 강진원 군수가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민안전처를 방문해 행정고시 31회 동기인 김희겸 재난관리실장을 직접 만나 작천면 함정교 보수보강공사비 국비 반영을 건의해 최근 지원 확정통보를 받았다. 100% 순수 국비로 지원규모는 7억원이다.

함정교는 1978년에 시공돼 40년 가까운 세월을 버텼다. 다리 상태는 교대와 교각, 교면, 슬래브, 배수시설이 매우 좋지 않아 재해 및 안전사고 위험이 높은 상태다. 안전진단 결과 재해예상시설 D등급으로 지정돼 새롭게 공사를 해야 할 상황이었다. 신설되면 갈동리 주민 220명과 이곳을 오가는 군민들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다.

이와함께 강 군수는 같은달 8일 정부서울청사 행정자치부를 방문, 역시 행정고시 동기인 심보균 기획조정실장을 직접 만나 강진군내 정수장 저수조 보수공사비 반영을 건의했다. 강 군수는 이 자리에서 강진정수장과 병영정수장의 보수·보강사업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강 군수는 "해당 정수장 저수조는 만들어진지 30년 이상 지난 낡은 콘크리트 시설로 열화 및 부식이 심해 수질오염과 누수발생이 우려되고 있다"며 "보수·보강공사가 끝나면 6천408가구 1만5천여명이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