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해양경비안전서(서장 김상배)는 여행객이 증가하는 봄 행락철을 맞아 해양사고 예방과 해상교통 질서 확립을 위해 음주운항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이달 말까지 홍보 및 계도기간을 거쳐 다음달 5월 한달 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단속 대상으로는 생활 습관형 음주운항 어선과 낚시어선, 유도선 등 다중이 이용하는 선박 및 화물선, 수상레저기구 등으로 해상교통관제센터(VTS)와 연계하여 단속 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서남해안은 좁은 수로와 암초, 강한 조류, 양식장 산재로 해양사고 발생 시 대형 인명 및 재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선박 운항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