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란이 화사하게 피어 관광객을 반기고 있다. 세계모란공원 내 사계절 모란전시관의 모란이 영랑 김윤식 생가의 모란보다 보름가량 앞서 커다란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다.